아마존 Zoox 로보택시 공개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Zoox가 최초로 자율주행 로보택시를 지난 14일에 공개했다. 2014년에 설립한 Zoox는 지난 6월 아마존이 인수했다.

이번 공개한 로보택시는 완전자율주행 설계로 운전대가 없고 최대 4명의 승객이 마주 보며 탈 수 있는 구조이다. 최대 속력은 75 mph이며 테슬라 모델 S의 85kWh 배터리 보다 용량이 큰 133kWh 배터리를 탑재했고 16시간 동안 운행 할 수 있다. 라이더, 레이더, 카메라 시스템이 네 모서리에 모두 장착돼 있기에 사각지대가 거의 없으며 모서리에서 270도 시야를 확보할 수 있기에 차량이 360도 이상의 지형을 볼 수 있다.

지난 9월 캘리포니아 DMV는 Zoox에게 무인 자율주행차 시행 허가를 내주었으며, Zoox는 Waymo, Nuro, AutoX에 이어 네 번째로 허가 인증을 받은 자율주행차 기업이다. 2018년에는 캘리포니아주 그리고 작년 초에는 네바다주로부터 자율주행차를 이용한 승객 운반 허가를 받았다.

참고로 캘리포니아 DMV는 2014년부터 보조 운전자가 있는 자율주행차 테스팅(Autonomous Vehicle Tester, AVT) 프로그램을 시작했으며 2018년부터 무인 자율주행차 허가를 시작했고, 현재 자율주행 운행 허가를 받은 기업은 현재 58개이지만 앞서 말했듯이 무인 자율주행차 허가를 받은 기업은 4개뿐이다.

지난 10월 Alphabet의 Waymo는 이미 완전 무인 로보택시 서비스를 아리조나 주의 피닉스 일부 지역에서 일반 대중을 위해 시작했으며 GM의 Cruise는 무인 자율주행차의 테스팅을 샌프란시스코에서 시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Zoox는 현재 라스베가스, 샌프란시스코 및 포스터 시티 등에서 로봇택시의 기술 및 안전성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Zoox 로보택시의 출시 시기는 아직 정확하진 않지만 내년에 출시 계획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