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ID (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공급망 관리, 재고 관리, 도난 방지, 신분 증명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는 코로나 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는 과정에서 다시 재조명 받고 있다. SaaS, 블록체인 기술과 융합되어 의료 분야에서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RFID 활용 트렌드를 살펴본다.

시장 조사 기관인 Grand View Research에 의하면2018년 전 세계 의료 분야 RFID 시장 규모는 약 25억8000만 달러로, 2019년부터 2025년까지22.4%의 연평균 성장률(CAGR)을 나타내어 2025년에는 약 106억 5000만 달러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문화가 일상으로 자리잡아가면서 의료 분야 RFID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예상보다 더 높을 것으로 예측된다.

RFID란

RFID는 QR코드, 바코드, 그리고 지문 인식과 같은 자동 식별 및 데이터 캡처 시스템 (Automatic identification and data capture, AIDC)의 한 분류이다. RFID는 무선 인식으로도 불리며 반도체 칩에 저장된 데이터를 무선 주파수를 통해 비접촉으로 읽어내는 기술을 말한다. 다른 시스템들과 비교했을 때 RFID 가 가지고 있는 강점은 눈에 보이지 않아도 인식이 되고 접촉이 필요 없다는 것이다. 또한 여러 태그의 동시 인식이 가능하며 바코드보다 더 많은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고 수정도 가능하다.

기본적으로 RFID 시스템은 데이터를 저장하고 있는 태그(tag)와 태그에서 송신하는 정보를 받아 판독하고 호스트 컴퓨터에 전달하는 리더(reader), 태그와 리더 간의 무선 신호 전송을 수행하는 안테나(antenna), 그리고 리더로부터 받은 정보를 처리하는 호스트 컴퓨터로 구성된다.

의료 기기 및 의약품 재고 관리에 활용되는RFID, 코로나 19 시대 난제는?

RFID기술은 의료 용품의 위치나 마지막 사용 장소를 추적하는데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의료 용품 마다 RFID태그를 부착하고 RFID리더를 각 병실 천장에 설치하면 의료 용품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혹은 RFID리더를 구역마다 설치하여 의료 용품의 마지막 사용처를 알아낼 수도 있다. 또한 실시간으로 재고 확인도 가능해 부족한 의료 용품을 미리 주문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재사용이 가능한 의료 기기의 경우 세척과 소독이 필수적이다. RFID기술을 활용한 의약품 재고 관리 솔루션을 개발해 약 400여 개의 병원에 제공해 온 “키트 체크(Kit Check)”는 코로나 19 사태 이후 의약품 트레이가 재사용되기 전에 소독되었는지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을 추가했다. 팬데믹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의 병원 내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프로토콜의 일환이었다. 그러나 아직 갈 길이 멀다. 의료 기기의 세척과 소독 과정에는 물과 고온이 동반되는데, 대부분의 RFID 태그는 방수 기능이 없을 뿐만 아니라 극도의 열을 견뎌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스와이프센스(SwipeSense)는 RFID 기술과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SaaS)를 결합한 구독형 비즈니스 모델로 ‘손 위생(Hand Hygiene)’과 ‘접촉자 추적(Contact tracing)’ 어플리케이션을 내놓았다. 손 위생 어플리케이션의 경우 직원들이 착용한 RFID 태그가 손 세정제나 손 소독제에 부착되어 있는 소형 RFID리더의 일정 반경 안에 들어서면 직원들의 정보가 RFID리더를 통해 RFID소프트웨어로 전송된다. 소프트웨어는 RFID 리더에서 송신한 직원들의 정보뿐만 아니라 직원들이 손 세정제나 소독제를 사용한 시간과 장소에 대한 정보도 함께 기록한다.

접촉자 추적 어플리케이션에서는 병원 관계자에게 제공되는 RFID 태그가 착용자의 동선은 물론 병원 관계자와 환자, 병원 관계자 간의 접촉을 실시간으로 기록한다. 혹시라도 확진자가 발생하면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확진자와 접촉했던 사람들에 대한 목록을 빠르게 추려낼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과의 융합, 포스트 코로나 시대 RFID의 방향성을 엿보다

블록체인 기업인 SUKU는 RFID 기업인 스마트랙(Smartrac)과 파트너십을 맺고, NFC RFID태그를 활용한 코로나19 테스트 키트와 개인 보호 장비(Personal Protective Equipment, PPE)의 정품 인증(authentication) 플랫폼을 개발했다. NFC RFID태그에 저장된 원산지와 가격 정보는 블록체인 기술 덕분에 누군가가 임의대로 수정할 수 없고, 이는 제품 출처와 모조품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해주는데 큰 역할을 한다.

환자 관리

환자의 의료 기록과 병력을 RFID 태그에 저장하면 태그를 통해 환자의 예방 접종 기록, 임신 기록, 알레르기 등의 정보를 의료진이 확인할 수 있다. 환자의 테스트 샘플, 환자를 치료 한 의료진, 사용된 장비 및 의료용품, 치료 중 생긴 의료 폐기물 등의 다양한 항목과 정보를 추적하여 환자의 회복 진행 상태를 알 수 있고 환자가 올바른 약품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해 준다. RFID를 사용하게 되면 환자의 등록 절차 역시 직접적인 접촉 없이 빠르게 이루어질 수 있다. 특히 지금과 같은 코로나19 로 인한 팬데믹 사태에서 환자와 의료진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다.

그러나 결코 싸지 않은 RFID 비용 때문에 기술 도입을 꺼리는 기업도 다수 존재하며, RFID를 대체할 혁신 기술로 안면 인식 기술(Face Recognition Technology)나 Amazon의 저스트 워크 아웃(Just Walk Out Technology)기술이 계속해서 언급되고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되겠다.